Home » 아이티 » 아이티 선교단체 17명 납치돼,1700만 달러 요구

아이티의 한 갱단이 기독교 구호 단체와 관련된 선교사 그룹 17명을 납치해 1,700만 달러를 요구한 것으로 뉴욕타임스가 10월 19일자로 보도했다. 억류된 사람들의 대부분은 미국인이며 5명의 어린이를 포함해 캐나다인 한 명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뉴욕타임스 기사를 요약한 내용입니다.

아이티의 티테니엔에 있는 기독교 구호 사역(Christian Aid Ministries) 건물에는 아이티에서 일하는 선교사들이 있다. 그룹에 소속된 17명이 토요일에 납치됐다. 미국에 기반을 둔 선교 단체인 기독교 구호 단체에 묶인 17명을 체포한 아이티 납치범들의 요구라고 아이티 관리가 화요일 말했다.

리스트 키틀 법무장관은 전화 인터뷰에서 “기독교 구호 부처의 국가 책임자에게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것은 긴 협상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일 수 있다고 키틀 법무장관은 말했다.

“종종 이러한 갱단은 이러한 요구가 충족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가족의 반대 제안을 고려할 것입니다. 그리고 협상은 때로는 며칠 또는 몇 주가 걸릴 수 있습니다.” 갱단은 지불 마감일을 발표하지 않았다.

아이티는 수년 동안 격변의 상태에 있었지만 선교사 납치는 7월 아이티 대통령 조베넬 모이즈의 암살과 뒤이은 자연 재해 이후 상황이 얼마나 악화되었는지를 냉정하게 보여주는 사례이다.

일부 추정에 따르면 아이티 풍경의 오랜 일부였던 갱단이 정치적 공백 상태로 밀려들어 아이티 영토의 약 절반을 장악하고 있다.

좌파 정당인 판미 라발라스(Fanmi Lavalas)의 조엘 에두아르 보베(Joel Edouard Vorbe)는 이러한 범죄 조직에게 납치가 “가장 많은 돈을 가져오는 새로운 사업”이라고 말했다.

아이티 수도인 포트 오 프린스(Port-au-Prince)의 옹호 단체인 인권 분석 및 연구 센터(Center for Analysis and Research in Human Rights)의 전무이사인 Gèdèon Jean은 부자와 가난한 사람들을 모두 표적으로 삼는 갱단이 일반적으로 더 낮은 몸값에 정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FBI가 이끄는 인질 회수 융합 세포의 전 책임자인 Rob Saale은 미국 법은 일반적으로 몸값 지불을 금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납치범이 테러리스트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이 경우 몸값을 지불하는 것은 테러 조직에 물질적 지원을 제공하는 것으로 간주되어 불법이 된다.

지난 달 갱단에 의해 이모와 사촌이 인질로 잡혀 있던 아이티 사업가 Eric Jean-Jacques(48세)는 아이티에서 납치범들은 처음에 장 자크의 이모에게 100만 달러, 사촌에게 250만 달러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그것은 그녀가 전 총리의 딸이라는 잘못된 믿음 때문이었다.

갱단원들은 위험하지 않다고 확신했기 때문에 협상하는 동안 전화를 걸면 위치를 찾을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오랜 시간을 보냈다고 그는 말했다. 

그리고 장자크 씨가 돈을 전달하러 갔을 때 사촌의 석방을 위해 가족들 사이에서 모금된 3만 달러와 석방된 이모를 위한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 회의는 대통령궁 근처에서 눈에 잘 띄는 곳에서 열렸다고 그는 말했다. Jean-Jacques 씨는 갱단원은 “마스크도 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최근 발생한 납치 사건의 중심에는 토요일에 선교사들을 납치했다고 경찰이 믿고 있는 단체가 있다. 400 Mawozo로 알려진 이 갱단은 포르토프랭스 교외에서 선교사들이 납치된 지역을 통제한다. 이 단체는 몇 달 동안 그곳에 테러를 퍼붓고 라이벌 갱단과 무장 전투를 벌이고 사업가와 경찰을 납치하기도 했다.

한때 시골에서 운영되고 도난 차량으로 밀매되었던 비교적 소규모의 범죄 조직이었던 이 갱단은 대통령의 암살 이후 혼란스러운 몇 달 동안 범죄 활동을 확장해 왔다.

아이티를 사로잡는 세 가지의 위기가 있다. 

1. 미국 선교사 납치. 10월 16일 미국 기독교 구호 단체와 관련된 어린이 5명을 포함해 17명이 고아원을 방문하던 중 아이티 갱단에 납치됐다. 납치의 뻔뻔스러움은 관리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인질들의 행방과 신원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2. 치명적인 지진의 여파. 지난 8월 14일에는 규모 7.2의 지진이 아이티를 강타하여 2,100명 이상이 사망하고 수천 명이 부상을 입었다. 심한 폭풍(당시 열대 저기압이었던 그레이스)은 며칠 후 폭우로 전국을 흠뻑 적셔 복구를 지연시켰다. 많은 생존자들은 관리들의 도움을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3. 조베넬 모이즈 대통령 암살. 지난 7월 7일에 한 무리의 공격자들이 모이즈 씨의 저택을 습격하여 관리들이 잘 계획된 작전이라고 불렀던 모이즈 씨를 죽이고 아내에게 부상을 입혔다. 이 음모는 조사가 계속되면서 국가의 혼란을 심화시킨 정치적 공백을 남겼다. 올해로 예정됐던 총선이 2022년으로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

현재 아이티 경찰은 무력한 상황에 놓여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400 Mawozo’ 갱단이 7월부터 9월까지 발생한 납치 사건의 60%를 차지한다고 말했다. 그들은 올해 5명의 사제와 2명의 수녀를 납치한 책임이 있으며, 지역 뉴스 보도에 따르면 유명한 조각가인 앤더슨 벨로니도 살해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앤소니 블링컨(Antony J. Blinken) 미 국무장관은 국무부가 인질 석방을 위해 FBI, 아이티 경찰, 교회 및 기타 단체와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납치가 “더 큰 문제를 나타내는 것이며, 이는 지속될 수 없는 안보 상황”으로 지적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미국이 갱 폭력을 근절하기 위해 아이티 경찰과 지역사회 프로그램을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것은 매우 어렵고 장기적인 과정”임을 강조했 다.

갱단은 너무 많은 힘을 얻었기 때문에 일부 지역 사회에서 경찰을 대신하거나 도로 청소와 같은 기본 서비스를 제공하는 역할까지 수행해 왔다고 정당 지도자인 Vorbe 씨는 말했다. 증가하는 갱단의 존재와 한 무리의 선교사에 대한 공격으로 이제 아이티 구호단체와 프로젝트가 무색하게 되었다.

납치가 발생한 곳에서 약 20분 거리에 있는 파리지앵 퐁에는 자동차 정비, 재봉, 컴퓨터 기술과 같은 직업을 가르치는 ‘Redeemed Vocational School’로 이름 붙여진 또 다른 미션 프로젝트가 있다. 오하이오주 갬비어에 있는 학교 이사회 의장인 46세 켄린 밀러(Kenlyn Miller)는 이 단체가 더 큰 학교 건물을 지을 계획이었지만 폭력 사태로 인해 여행과 보급품 구하기가 더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그는 “보통 미국인들이 그 일을 돕기 위해 여행을 가는데, 이제 안전 문제 때문에 그런 일은 한동안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 타임스 기사원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