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자수첩 » [기자수첩] ‘아픈사회와 그 적들’

고통받는 사회와 그 적들은 누구일까요?

지난 2월 손봉호 교수가 ‘아픈사회와 그 적들’이란 제목으로 강의했습니다.

손 교수는 ‘사회'(Society)란 단어는 최근에 출현한 단어임을 강조하면서 동기를 강조한 ‘칸트의 윤리’에서 책임을 강조한 ‘베버의 윤리’로 이행할 것을 주장합니다.

‘한국사회에서 벌어지고 있는 각종 부패사건들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이 질문에 대한 접근법을 함께 생각해 보는 의미에서 손 교수의 강의를 링크 시킵니다.

아픈 사회와 그 적들_1부

아픈 사회와 그 적들_2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

center